> 게시판 > 료칸/호텔 리뷰

료칸/호텔 리뷰

글쓰기

지역 선택
호텔 선택
별점 선택
총 2,495 건 10/250 Page
  • Gue*****

    [2019-04-08 23:36:59]

    오이타현>유후인> 묘토쿠

    작년 여름에 묘토쿠에 한번 묵은 후 너무 좋은기억이 있어서 이번 엄마와의 여행도 묘토쿠로 바로 선택했어요!! 진짜 석식가이세키도 너무 맛있고 사장님과 따님도 너무 친절하시고 좋았어요 !! 그리고 저는 작년에 송영을 신청하지않고 케리어를 가지고 걸어갔는데 ... 인도가 없는 길이라서 너무 위험했거든요ㅠㅠ 그래서 이번여행에는 송영을 신청해서 갔어요!! 묘토쿠에 묵으신다면 꼭 송영서비스신청이나 택시를 타고 가시는것을 추천드려요!! 이번여행에 두번째방문이라 한국에서 소주와 김을 가지고가서 선물로 드렸는데 정말 좋아하셨어요 ㅎㅎ 너무 좋아하셔서 오히려 저희가 기분좋을정도로? 근데 ㅠㅠ 석식먹은 후 갑자기 저희에게 오히려 다른선물을 주셔서 미르히케익과 도넛 등을... 뭔가 죄송했어요ㅠㅠㅠㅠㅠㅠ 그래서 엄마가 세상에나... 세상에나.... 하시고 그냥 체크아웃할때 선물로 드릴껄그랬나.. 후회했어요ㅠㅠ 진짜 너무 친절하시구 좋아요 다음에 유후인에 또 가게된다면 또 묘토쿠갈꺼에요!!! 정말 적극적극추천합니당 ㅎㅎ 자세한 후기는 블로그에 포스팅했어용 https://m.blog.naver.com/alswl6380/221508023834
  • Gue*****

    [2019-04-08 11:35:15]

    오이타현>유후인> 유후인 콘자쿠앙

    유후인에 여유있게 도착한지라 인포 센터에 있는 치키서비스 이용해서 짐은 따로 부치고 (작은~중간 크기 캐리어 2개 900엔 들었습니다!) 숙소까지 천천히 관광하고 이것저것 사먹으면서 구글맵 보면서 걸어 가니 한적한 곳에 있었어요. 일본어를 잘 못해서 체크인 하기 전 걱정을 했는데 괜한 걱정이였어요~ 리뷰에 많이 나오는 주인집 아주머니께서 알아듣기 정말 쉽고 친절하게 영어,한국어 단어 섞어가며 방 하나하나 세심하게 설명해주셔서 이용에 전혀 무리 없었습니다! (같이 간 남자친구도 정말 설명 잘해주신다고 감탄...) 그리고 치키서비스 했던 짐들도 우리 방에 얌전하게 기다리고 있었어요ㅎㅎㅎ <식사> 매번 식사 준비가 다 되면 룸으로 전화 주셔서 편하게 레스토랑으로 나가면 됩니다!^^ 저녁 소고기,닭고기 야끼니쿠는 정말 맛있었구 저녁먹고 디저트로 먹는 홈메이드 과일 샤베트... 정말 최고 입니다ㅠㅠ 계속 생각나요! 그날 저녁 앞에 있는 편의점에서 야식으로 이것저것 먹었더니 아침을 생각보다 많이 못먹었어요~ㅠㅠ 저 진짜 밥 2공기 기본으로 먹을 생각하고왔는데 저녁에 야식으로 더부룩해서 많이 못먹었습니다ㅠㅠ 슬픔... 반찬도 맛있었고 달걀 간장 밥... 정말 비린맛이 하나도 안나고 달걀노른자가 노란색이 아니라 완전 홍시색이더라구여!! <위치> 5분이내 거리에 로손 편의점 있습니다! 킨린 호수 걸음 속도에 따라 8분~15분 거리. 아침에 일어나서 슬슬 산책하면서 가기 좋구요! 유후인 역까지도 맨몸으로 관광하면서 가기 괜찮아여! (캐리어는 치키서비스나 송영서비스로 보내는걸 추천합니다!) <온천,침구> 일단 방안에도 개인 온천탕이 있어서 밤 늦게 새벽시간에 편하게 밖에 안나가고 온천할수 있어서 정말 좋았구요. 들어가자마자 몸이 매끈매끈한게 알칼리 온천이라 피부결도 좋아진것같아요^^. 침구는 서양식 1인 침대 2개 였는데 푹신푹신하고 눕자마자 5분안에 잠들어서 남자친구랑 마약침대라고 불렀어요ㅋㅋㅋㅋ 그나마 아쉬운 점을 찾자면 저희 숙소는 방음이 잘 안돼서 옆방 소리가 들린다? 그래도 깨지않고 푹~ 잘 잤어요 ㅎㅎ 만약 시끄러운 사람이 옆방에 있었다면 불편했겠죠?ㅠㅠㅠ 그리고 웰컴티 빼고 냉장고에 있는 음료수랑 물은 유료! 이것도 주인 아주머니께서 잘 설명해 주셨어요! 미안하다면서 편의점에서 사서 마셔도 된다며ㅋㅋㅋㅋㅋㅋ 숙소 올 때 물이랑 음료수 사서 들어가세요~ 저희는 숙소 들어올때 송영서비스를 이용하지 않아서 체크아웃시간에 맞춰 내려가서 주인 아주머님께 역까지 데려다 달라고 했어요! 마지막까지 친절하게 해주셔서 정말 감동...♡ 꼭 나중에 다시 방문하겠습니다♡^^♡
  • sp*****@hanmail.net

    [2019-04-07 14:27:24]

    오이타현>유후인> 유후인하나무라

    그동안 무수히 료칸을 갔지만 와이파이가 되지않는곳은 없었는데 이곳은 와이파이도 되지않고 주차장도 좁고 식사도 사진과달랐으며 요금에비해서 식사도 너무부실했습니다 호테이야 자매료칸이라해서 기대를했었는데 최악!! 저녁식사시간의 기분나쁜맘을 우리가 이해해야지하면서 밥을 먹긴했지만 지불한 돈이 아까웠습니다
  • pa*****@naver.com

    [2019-04-07 10:55:23]

    사가현>타케오> 센트럴호텔타케오온센에키마에(구:센트럴호텔타케오)

    4/2, 1박. 위치는 역 남쪽 출구에서 1분 거리. 직원은 짧은 영어 가능. 객실은 구관이라 오래된 느낌이 있음. 엘레베이터가 하나뿐이라 사람 많을 때는 기다려야했음. 신관 온천 이용시에 객실에 있는 슬리퍼 신고 가도 됨. 온천 수질은 로몬 쪽에 비해서 별로인 듯. 8층 노천탕에서 보는 전망은 좋았음. 조식은 아쉬움. 햄, 베이컨이 없었고, 잼이 있었으면 좋았을 것. 체크아웃 할 때는 한국어하는 직원이 있었음.

  • Gue*****

    [2019-04-06 09:47:03]

    오이타현>유후인> 유후인 바이엔

    아버지 환갑여행으로 4인가족 노천온천포함 화양실 1박 숙박했습니다 체크인 예정시간에 도착하니 주차장에서 숙소까지 차로 태워주셨구요 한국어 가능 직원들이 있어서 체크인 시 수월했습니다 방 상태와 제공서비스 모두 훌륭했고 온천도 넓고 관리가 잘 되어있었습니다 꽃도 이쁘게 피어있어 산책하기 좋았구요 석식 조식 모두 만족했고 아버지 환갑이라고하니 가족사진과 소소한 선물들을 챙겨주셔서 감동받았습니다 무척 좋은 기억이었고 기회가 된다면 다시 방문하고싶습니다
  • Gue*****

    [2019-04-05 17:47:16]

    사가현>사가시내> 컴포트호텔사가

    역에서 가깝다는것은 검색을 통해 알고 갔지만 진짜 너무너무 가까워서 너무 좋았습니다. 조식 밥이 너무 덜 퍼진 밥이라 먹기가 좀 힘든것 외에는 아주아주 만족스러웠습니다. 아마 다음에 간다면 또 이용할거 같아요
  • fk*****@naver.com

    [2019-04-05 13:14:11]

    오이타현>유후인> 유후인 쿠오리테이

    정말 짜증나네요. 샤워기를 틀면 칠판긁는소리가 납니다. 그것도 엄청나게 크게납니다. 온천하고 씻을때마다 나서 사람 미치는줄알았습니다. 같이간 가족은 소리때문에 도저히 머리가 아파 씻지못하겠다고 했습니다. 직원에게 말하니까 업체를 불렀으나 수압때문에 그런거라고 못고친다고 했다고 그냥쓰라더군요. 그럼 이미 료칸측에선 샤워기에서 그런소리가 나는걸 이미 알고있었다는건데 예약할때는 전혀 그런안내를 듣지못했습니다. 료칸클럽닷컴에서 예약한 이유가 제대로된 안내를 받기위해서였는데 너무 실망스럽네요 제가 묵었던방만 그랬는진 모르겠지만 다신 이용하고 싶지않습니다. 50만원주고 최악의 경험을 하고왔네요.
  • Gue*****

    [2019-04-04 22:25:20]

    나가사키현>대마도> 대마도 카미소

    여자친구들끼리 놀러갔는데 룸 내 샤워실이 없이 대중탕에서 다같이 씻는게 불편하면서도 재미있는 경험이었어요 :) 무엇보다 카미소에서 해변으로 이어지는 산책로가 너무너무너무 좋았답니다! 다음에 대마도 가게되면 또 묵고싶어요
  • pa*****@naver.com

    [2019-04-04 16:49:05]

    사가현>후루유> 스기노야

    산 속 깊은 곳에 있는 한적한 료칸이었습니다. 조금 찾기가 힘들었지만 경치는 정말 좋았어요.
  • pa*****@naver.com

    [2019-04-04 16:46:24]

    사가현>우레시노> 반쇼카쿠시키시마

    직원분이 입구부터 마중나오셔서 응대해 주시고 음식도 훌륭하고 모든 것이 만족스러운 숙박이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