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게시판 > 료칸/호텔 리뷰

료칸/호텔 리뷰

글쓰기

지역 선택
호텔 선택
별점 선택
총 2,492 건 9/250 Page
  • Gue*****

    [2019-04-15 10:18:08]

    오이타현>유후인> 니혼노 아시타바

    친구세명과 함께 슌리안에 머물렀는데요~너무 만족스러웠습니다~^^ 스템들은 너무친절했구 대욕장은 정말 좋았습니다~떠나는 날은 너무아쉽더라구요 내년 벚꽃이 필무렵이면 다시 생각날듯한 좋은추억 이네요~
  • Gue*****

    [2019-04-10 22:11:47]

    오이타현>유후인> 묘토쿠

    기대보다도 더 좋았어요 3인까지 잘 수 있는 방을 혼자 써서 더 넓게 쓸 수 있었고 탕도 3개나 되어서 전 객실 풀 예약된 날이었는데도 불구하고 저녁식사시간 후 외에는 항상 비어있어서 마음껏 혼천 했습니다. 특히 레이디스 플랜 강추입니다. 주류 무제한으로 가이세키도 넉넉히 즐겼어요. 유후인 시내에서는 거리상으로는 1.6키로인데 시골길이라 다시 시내로 가실 생각은 안 하시는게 좋고 그냥 료칸에서 쭈욱 즐기세요. 창문에서 보는 산과 동네 뷰도 좋고 탕에서 보는 나무뷰도 좋아요. 재방문의사 100%입니다. 아 그리고 직원분 참 친절하세요. 가이세키 주실때 무슨 생선인지 단어로 얘기해 주십니다. 일본어 하나도 못해도 눈치로 다 의사소통 할 수 있어요... 강추강추...
  • Gue*****

    [2019-04-10 20:37:37]

    오이타현>유후인> 유후인 콘자쿠앙

    친정엄마, 딸, 3대가 함께 간 료칸여행. 참 좋았습니다. 다시 가고 싶은 료칸이었어요. 우선 별채타입이라 다른 여행객들과 특별히 만날 일이 없었고, 노천탕이나 실내탕도 가족전용이라 문 걸면 우리들 세상이었죠. 따뜻한 물이 계속해서 솟아져 나오고 새소리, 바람소리, 그리고 선선한 공기가 정말 편안하게 하는 곳이었어요. 아침 일찍 5분 거리에 있는 긴린호에 가서 산책도 하고 사진도 많이 찍었습니다. 음식은 일본 음식인지라 달고 짠 맛이 강했지만 다른 곳도 마찬가지인지라 그냥 먹었습니다. 음식 데코는 정말 멋졌어요. 첫날 샤브샤브는 육수가 아니라 맛이 없었지만 둘째날 먹었던 야키니쿠는 양이 부족할 정도로 맛있었습니다. 콘자쿠앙은 긴린호에 가까우면서 유노츠보리 거리 끝자락에 있어 내려가면서 구경하다 보면 금새 역에 도착한답니다. 료칸 갈 때는 치키서비스(유후인 역 옆 글라스 건물)를 이용했고 체크인 후에는 픽업서비스를 이용했어요. 편의점 로숀이 바로 앞에 있어 편하게 필요한 것을 살 수가 있고 드럭스토어도 가까이에 있어요. 120년의 전통이 있는 료칸 답게 고즈넉하고 일본 전통적인 멋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체크 아웃 후에는 전날 저녁에 먹었던 매실사케 한 병과 모찌를 선물로 주셔서 다음날 벳푸에서 맛나게 먹었어요. 친정엄마와 딸, 3대 모두 만족스럽고 즐거웠던 여행이었어요. 다음에는 가족들끼리 가고싶네요. 유후인은 마을이 작고 아담해서 산책하기 참 좋은 곳이었어요.
  • do*****@naver.com

    [2019-04-10 14:33:05]

    오이타현>유후인> 묘토쿠

    블로그 후기보고 2층 뷰가 너무 좋아서 선택한 교칸이예요! 비교적 합리적인 가격에 프라이빗 온천 못지않게 즐기고 올 수 있을것 같아서 선택했습니다. 저희는 렌트카를 가지고 갔는데 여기가 맞나 싶게 좀 외진ㅋㅋ 곳에 있어서 조금 놀랬어요. 료칸에 주차장이 있어 편하게 주차했습니다. 체크인 도와준 여직원분이 짐도 올려주시고 (엄청 무거워서 괜찮다고했는데도 번쩍번쩍 드시더라구요 죄송했습니당,,,) 2층 요청했는데 다행히 요청사항도 들어주시고^^ 참 좋았어요. 방이 딱 네개인데 저희가 묵은 날은 4명 한팀, 커플, 저희 이렇게였고 모두 한국인 비슷한 또래였어요ㅋㅋ 한국인이 엄청 많이 찾나봐요. 온천도 여유있게 기다린 일 없이 바로바로 가능했구, 온천하고 먹은 아이스크림은 진짜 꿀맛이었어요~ 녹차랑 우유맛 최고!! (하나는 딸기인줄 알고 골랐는데 팥이었음... 딸기인척하는 팥을 조심하세요) 가이세키도 진짜 너무 맛있어서 나올때 여직원분한테 일본에서 먹은 음식중에 제일 맛있었다고 번역기로 말해줬더니 좋아하셨어요. 잠자리도 너무 편했어요. 바닥에서 절대 못자는데 푹신푹신하고~ 저희는 깜빡하고 난방을 안틀고 잤는데도 이불 안은 더웠어요. 송영은 필수로 신청하세요!! 유후인번화가 둘러보고 힘들게 걸어왔는데 도착할때쯤 되니 송영서비스 생각이 나더라구요ㅋㅋ 참, 근데 아쉬운점은 예약하고보니 레이디스 플랜 패키지가 생겼다는점ㅜㅜ...다음에 또 방문할 의사 200%입니당~
  • ls*****@hanmail.net

    [2019-04-10 13:22:07]

    시즈오카현>슈젠지> 아라이료칸

    1. 시설 : 전통적인 목조 건물의 정취를 느낄 수 있습니다. 삐걱삐걱 거리는 소리와 함께 오래전 추억이 되살아 납니다. 하지만, 그 소리때문에 윗층에서 일찍부터 움직이는 사람이 있으면 새벽에 잠을 설치기도 합니다. 목조건물 전체가 문화재로 등록되어 있는 멋진 료칸입니다. 다만, 목조건물의 특징상 방에 샤워시설이 전혀 없고, 화장실과 손씻는 공간만 있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예약시에는 샤워시설이 있다고 생각하며 클릭을 했는데, 결국 없는 방이었고, 목조건물이라 샤워시설을 만들수도 없긴 합니다. 온천시설이 잘 되어 있어 샤워시설이 필요없긴 합니다. 2. 식사 : 일단 가이세키는 무척 실망스럽습니다. 제가 묵었던 날엔 약간의 회와 생선요리(찜, 스튜등) 일색이어서, 정말 먹기 힘들었고, 육고기는 한조각도 없었습니다. 처와 20대 중후반인 딸들도 중간쯤 먹다가 도저히 맛없어서 못먹겠다고 할 정도였습니다. 나름 많은 료칸을 다녀봤지만, 식사는 제일 실망스러웠습니다. 어찌보면 진정 일본스러운 식사일 가능성이 있습니다. 저는 식사 관련해서는 별로 추천하고 싶지 않은 료칸입니다. 식사가 맛있는 료칸이 최고입니다.
  • Gue*****

    [2019-04-10 11:25:02]

    오이타현>유후인> 유후인 쿠오리테이

    몇 가지가 개선이 되면 정말 좋았을 숙소인데, 아쉬운 점이 있었습니다. 아카네 룸에서 2박을 묵었는데 아래 글처럼 샤워실에서 아주 안좋은 소리가 나서 참고 씻는데 힘든 수준이었습니다. 추가적으로 옆방에 일본인 가족이 아이들을 데리고 묵었는데 이어진 건물이라 소음이 뛰는 소리와 고성이 너무 심했고요. 카운터에 조치를 부탁했으나 나아지지 않았습니다. 그 외 숙소 상태나 가이세키, 조식 등은 정말 만족스러운 수준이었습니다. 위에 사안들이 조치된다면 재방문하고 싶은 숙소입니다.
  • Gue*****

    [2019-04-09 15:54:33]

    오이타현>유후인> 오야도 유후인테이

    송영 서비스가 안되서 아쉽지만 걸어갈만한 거리라고 생각됩니다. 부모님과 미취학 아동과 함께 걸어갔는데 15분 이하로 걸렸던 걸로 기억하네요. 킨린 호수도 걸어가니 10분이 채 안걸리고, 금상 고로케라던지 메인 상점 거리는 걸어서 3분 정도 걸립니다. 역과 멀어서 안좋다고 보일 수 있으나, 그렇게 나쁘지 않습니다. 맥주는 24시간 무제한 서비스라 좋고... 생맥주지만 식당에서 먹는 수준은 아님... 계란은 밤 10시까지만 서비스 됩니다. 야외온천은 이전에 갔던 다른 료칸보다는 좀 떨어진다고 생각이 들고, 방에 있는 온천은... 별로입니다. 저녁식사는 몇가지 선택이 가능한데 해산물요리나 스테이크가 좋아보이네요. 식사는 적당한 수준인데 양은 좀 많이 주네요. 직원들은 아주 친절합니다.
  • Gue*****

    [2019-04-08 23:36:59]

    오이타현>유후인> 묘토쿠

    작년 여름에 묘토쿠에 한번 묵은 후 너무 좋은기억이 있어서 이번 엄마와의 여행도 묘토쿠로 바로 선택했어요!! 진짜 석식가이세키도 너무 맛있고 사장님과 따님도 너무 친절하시고 좋았어요 !! 그리고 저는 작년에 송영을 신청하지않고 케리어를 가지고 걸어갔는데 ... 인도가 없는 길이라서 너무 위험했거든요ㅠㅠ 그래서 이번여행에는 송영을 신청해서 갔어요!! 묘토쿠에 묵으신다면 꼭 송영서비스신청이나 택시를 타고 가시는것을 추천드려요!! 이번여행에 두번째방문이라 한국에서 소주와 김을 가지고가서 선물로 드렸는데 정말 좋아하셨어요 ㅎㅎ 너무 좋아하셔서 오히려 저희가 기분좋을정도로? 근데 ㅠㅠ 석식먹은 후 갑자기 저희에게 오히려 다른선물을 주셔서 미르히케익과 도넛 등을... 뭔가 죄송했어요ㅠㅠㅠㅠㅠㅠ 그래서 엄마가 세상에나... 세상에나.... 하시고 그냥 체크아웃할때 선물로 드릴껄그랬나.. 후회했어요ㅠㅠ 진짜 너무 친절하시구 좋아요 다음에 유후인에 또 가게된다면 또 묘토쿠갈꺼에요!!! 정말 적극적극추천합니당 ㅎㅎ 자세한 후기는 블로그에 포스팅했어용 https://m.blog.naver.com/alswl6380/221508023834
  • Gue*****

    [2019-04-08 11:35:15]

    오이타현>유후인> 유후인 콘자쿠앙

    유후인에 여유있게 도착한지라 인포 센터에 있는 치키서비스 이용해서 짐은 따로 부치고 (작은~중간 크기 캐리어 2개 900엔 들었습니다!) 숙소까지 천천히 관광하고 이것저것 사먹으면서 구글맵 보면서 걸어 가니 한적한 곳에 있었어요. 일본어를 잘 못해서 체크인 하기 전 걱정을 했는데 괜한 걱정이였어요~ 리뷰에 많이 나오는 주인집 아주머니께서 알아듣기 정말 쉽고 친절하게 영어,한국어 단어 섞어가며 방 하나하나 세심하게 설명해주셔서 이용에 전혀 무리 없었습니다! (같이 간 남자친구도 정말 설명 잘해주신다고 감탄...) 그리고 치키서비스 했던 짐들도 우리 방에 얌전하게 기다리고 있었어요ㅎㅎㅎ <식사> 매번 식사 준비가 다 되면 룸으로 전화 주셔서 편하게 레스토랑으로 나가면 됩니다!^^ 저녁 소고기,닭고기 야끼니쿠는 정말 맛있었구 저녁먹고 디저트로 먹는 홈메이드 과일 샤베트... 정말 최고 입니다ㅠㅠ 계속 생각나요! 그날 저녁 앞에 있는 편의점에서 야식으로 이것저것 먹었더니 아침을 생각보다 많이 못먹었어요~ㅠㅠ 저 진짜 밥 2공기 기본으로 먹을 생각하고왔는데 저녁에 야식으로 더부룩해서 많이 못먹었습니다ㅠㅠ 슬픔... 반찬도 맛있었고 달걀 간장 밥... 정말 비린맛이 하나도 안나고 달걀노른자가 노란색이 아니라 완전 홍시색이더라구여!! <위치> 5분이내 거리에 로손 편의점 있습니다! 킨린 호수 걸음 속도에 따라 8분~15분 거리. 아침에 일어나서 슬슬 산책하면서 가기 좋구요! 유후인 역까지도 맨몸으로 관광하면서 가기 괜찮아여! (캐리어는 치키서비스나 송영서비스로 보내는걸 추천합니다!) <온천,침구> 일단 방안에도 개인 온천탕이 있어서 밤 늦게 새벽시간에 편하게 밖에 안나가고 온천할수 있어서 정말 좋았구요. 들어가자마자 몸이 매끈매끈한게 알칼리 온천이라 피부결도 좋아진것같아요^^. 침구는 서양식 1인 침대 2개 였는데 푹신푹신하고 눕자마자 5분안에 잠들어서 남자친구랑 마약침대라고 불렀어요ㅋㅋㅋㅋ 그나마 아쉬운 점을 찾자면 저희 숙소는 방음이 잘 안돼서 옆방 소리가 들린다? 그래도 깨지않고 푹~ 잘 잤어요 ㅎㅎ 만약 시끄러운 사람이 옆방에 있었다면 불편했겠죠?ㅠㅠㅠ 그리고 웰컴티 빼고 냉장고에 있는 음료수랑 물은 유료! 이것도 주인 아주머니께서 잘 설명해 주셨어요! 미안하다면서 편의점에서 사서 마셔도 된다며ㅋㅋㅋㅋㅋㅋ 숙소 올 때 물이랑 음료수 사서 들어가세요~ 저희는 숙소 들어올때 송영서비스를 이용하지 않아서 체크아웃시간에 맞춰 내려가서 주인 아주머님께 역까지 데려다 달라고 했어요! 마지막까지 친절하게 해주셔서 정말 감동...♡ 꼭 나중에 다시 방문하겠습니다♡^^♡
  • sp*****@hanmail.net

    [2019-04-07 14:27:24]

    오이타현>유후인> 유후인하나무라

    그동안 무수히 료칸을 갔지만 와이파이가 되지않는곳은 없었는데 이곳은 와이파이도 되지않고 주차장도 좁고 식사도 사진과달랐으며 요금에비해서 식사도 너무부실했습니다 호테이야 자매료칸이라해서 기대를했었는데 최악!! 저녁식사시간의 기분나쁜맘을 우리가 이해해야지하면서 밥을 먹긴했지만 지불한 돈이 아까웠습니다
TOP